소통광장

경남의 성평등이 실현되는 플랫폼, 경상남도여성가족재단

재단소식

[보도자료]「한일합섬 기억과 기록 수집 공모전」 수상작 선정

작성일 : 2023-07-27 14:24:44 조회 : 202

한일합섬 기억과 기록 수집 공모전」 수상작 선정

총 165건 접수기억 부문 대상 난쟁의 꿈” 등 총 8기록 부문 51점 선정

수집된 기억과 기록물 하반기 경남여성아카이빙’ 전시회 개최 예정

 

경상남도여성가족재단(대표이사 정연희, 이하 재단)27한일합섬 기억과 기록 수집 공모전 수상작으로 기억 부문 8, 기록 부분 51점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경남의 근대화 시기를 대표하는 한일합섬에 관한 자료 보관소(아카이브)를 구축하기 위하여 전국에서 한일합섬에 관한 기억이나 기록물을 보유하고 있는 모든 사람을 대상으로 지난 515일부터 630일까지 45일 간 진행됐다.

전국 각지에서 흩어져 있는 한일합섬에 관한 기억과 기록물 총 165건이 수집되었는데, 기억 부문은 주제적합성/구체성/의미성/활용가능성을 기준으로 8편의 수상작이 선정되었고, 기록 부문은 주제적합성/의미성/활용가능성을 기준으로 51점의 기록물이 선정됐다.

기억 부분 대상으로는 일하며 공부했던 시절의 이야기를 덤덤하게 풀어낸 난쟁이의 꿈이 선정됐고,

최우수상은 짧은 기간이지만 사진처럼 선명히 박혀있던 기억들의 이야기인 사진처럼 박힌 기억들과 어렵고 고된 시절이었지만 엄마의 말 한마디로 견뎌낸 나를 움직인 말 한마디-신불을 해라, 집안 사정으로 돈 벌며 공부할 수 있는 한일여고로 진학하기 위한 여정과 학교생활 이야기인 주경야독 왜 나인가?가 선정됐다.

우수상은 두 청년 덕에 살아 숨쉬는 한일합섬의 추억한일합섬, 외로운 두 섬을 합하다, 자랑스러운 한일인이 기억하는 것들, 사느라 애썼다가 선정됐으며, 기록상으로 한일합섬 사보, 당시 신문기사, 졸업앨범 사진 등 51점이 선정됐다.

이번에 선정된 수상작을 포함하여 수집된 기억과 기록물은 하반기 경남여성아카이빙 전시를 통해 도민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정연희 대표이사는 소중한 기억과 기록물을 나눠준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 하반기에 진행되는 경남여성아카이빙 전시회를 통해 모든 도민이 우리 지역에서 한일합섬이 가지는 의미가 무엇인지 되새겨 보는 좋은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첨부 : 수상작 현황